어찌됐든 그대여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선사하소사

전에 중국 인터넷 언론 Jiemian 이 Smartisan 사의 OpenSSL 기부를 보도한 글을 번역한 적 있다:

<보이지 않는 전우>

오늘에야 당시 이 글이 중국 테크 업계에 일으켰던 광범위한 논란과 치열했던 논쟁들을 다수 읽게 되었다. 그리고 OpenSSL 하트블리드 사태 당시 해외 커뮤니티와 언론사들에서 일었던 광범위한 논쟁들을 읽게 되었다.

중국내 논란이나 전세계적인 논란이나, 상상 가능한 모든 범위를 커버했던 것 같다. 보도자료의 디테일의 진실성부터 언론의 정신이며 OpenSSL 재단의 재무 상황이며 모금의 어려움이 확대보도됐는지 여부며 유사 프로젝트들과 비교했을 때 OpenSSL 의 영향력이 과대평과됐는지 여부며 OpenSSL 의 문제는 돈인가 관리인가 논쟁이며 OpenSSL 의 코드가 쓰레기인지 여부며 OpenSSL 이 어떻게 영향력 다른 말로 점유율을 얻은것인지며 대형 사이트들 다른말로 큰회사들이 암호학 라이브러리를 선정하는 프로세스가 어떻게 되어있는가며 OpenSSL 이 취약점을 발표한 프로세스며 오픈소스 생태계 대토론이며 소프트웨어경제학과 보안의 관계며 심지어 다양한 버전의 음모론들까지…

결론적으로 리써치한 내용이 훨씬 늘어났고, 견식도 많이 늘었음에도 나는 이 글을 번역했던 것이 (다른 말로 이런 내용의 전파에 크진 않지만 힘을 보탰던 것이) 후회스럽지 않다.

끝내며,

사건 당사자, Smartisan 창업주이자 CEO 인 나영호씨가 대응글에서 인용한, 테레사 수녀가 콜카타 고아원에 써준 시를 재인용한다.

그대가 친절하면
사람들은 그대가 이기적이고 속셈이 음흉하다고 말할 수 있다
어찌됐든
그대여 친절하소사

그대가 성실하고 솔직하다면
사람들은 그대에게 사기치고 등골 빼먹을 수도 있다
어찌됐든
그대여 성실하고 솔직하소사

그대가 다년간 심혈을 쏟아 건설한 물건이
사람들에게 하루밤사이에 파멸당할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건설하소사

그대가 오늘 한 선행이
내일이면 사람들에게 잊혀질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선행을 하소사

그대가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바쳤을지언정
그것이 그대로 하여금 감사의 마음을 받게 하기에는 역부족일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선사하소사

사람들은 왕왕 도리를 따지지 않고 비논리적이고 자기중심적이니라
어찌됐든
그대여 그들을 용서하소사

(끝)

댓글 남기기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