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의 충격》책 리뷰

coolspeed

교보문고에 소설책을 사러 갔다가 우연히 블록체인 관련 책들이 눈에 잘 띄는 곳에 많이 배치된 것을 보고 뒤적거리다가 한권 샀다.

impact_of_blockchain

이 책을 고른 원인은 목차를 대충 훑었을 때 그나마 이 책이 가장 최신정보를 담고있는 것 같아보였기 때문이다.

비트뱅크 주식회사 편집위원회에서 지었다고 하는데, 솔직히 비트뱅크를 광고하는 내용은 별로 없었다.

저자가 여러명이라 한권의 책이라지만 여러편의 에세이 묶음이라고 하는게 차라리 나을 듯 했다.

초반에는 좋았다.

특히 은행쪽 프로그래밍 실전 경험이 많은 복수의 전문가들이 블록체인이 어떻게 은행의 전산시스템의 비용을 극적으로 절감시킬 것인가에 대해, 이론적으로 도표적으로 수치적으로 접근해 신빙성있는 논증을 펼친 부분이다.

원래부터 알고있는 점들이지만, 디테일 있게 논증을 펼쳐준 것이 신심을 더해주는데 도움이 됐다고 할까나.

비트코인쪽 최신기술들 (BIP 들) 에 대한 소개도 좋았다. 특히 라이트닝 네트워크 부분이 볼만하다, 그 전에 이미 알고 있는 기술이 아니라면.

블록체인의 일본에서의 하이프(hype) 에 대해 온도를 느끼고 실체를 감촉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뒤로 가면서 망했다. 대놓고 듣보잡 minji 블록체인과 NEM coin 의 광고가 되어버렸다는 점이 실망이었다. 특히 NEM coin 에 대한 홍보는 용서조차 되지 않았다.

혹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NEM coin 을 설명해드리자면, 현재 글 쓰는 시점 coinmarketcap.com 기준으로 시총이 4위로서 이더리움 클래식보다도 많은 상태다. 하지만 이 코인은 그 어떤 신기술도 없다. NXT coin 과 Bitshares 를 어정쩡하게 베꼈다는 점밖에 없다. 공홈의 홈페이지를 봐도 FAQ 를 봐도, 초기 Coin 배분에 대해 설명하려는 성의도 전혀 보이지 않는다. 듣는말에 의하면 초기 배분도 ripple 처럼 말이 안된다 “카더라”. (이 말에 책임 못짐. 독자 여러분 자체 검증 요망.)

이러한 NEM coin 을 획기적인 기술로 광고하는 것에 대해, 저자의 전문성과 시야를 의심해야 할지, 의도를 의심해야 할지 헷갈릴 정도다.

책을 지은 “전문가” 가 잘못 알고있는게 아니라 “필자”가 잘못 알고있는 것일 수는 없는가? 그럴 수도 있다. 그렇다면 누군가 필자에게 증명해보이기 바란다. (아무도 그럴 의무는 없겠지만.)

결론

필자의 일가지견이다. 뭐든지 많이 듣고 배우면 좋으려니 이 책을 살 사람은 막지 않는다. 블록체인 자체에 대한 오해가 훨씬 많은 시대이니.

(끝)

Advertisements

댓글 남기기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