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프(hype) 개론

하이프 사이클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은 기술의 성숙도를 표현하기 위한 시각적 도구이다. 과대광고 주기라고도 한다.미국의 정보 기술 연구 및 자문 회사인 가트너에서 개발하였다.

hype_cycle.png

hype_cycle_detailed.png

하이프 사이클은 5개의 단계로 이루어지며, 이는 기술의 성장 주기에 대응된다.

단계 명칭 설명
1 기술 촉발
(Technology Trigger)
잠재적 기술이 관심을 받기 시작하는 시기. 초기 단계의 개념적 모델과 미디어의 관심이 대중의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상용화된 제품은 없고 상업적 가치도 아직 증명되지 않은 상태이다.
2 부풀려진 기대의 정점
(Peak of Inflated Expectations)
초기의 대중성이 일부의 성공적 사례와 다수의 실패 사례를 양산해 낸다. 일부 기업이 실제 사업에 착수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은 관망한다.
3 환멸 단계
(Trough of Disillusionment)
실험 및 구현이 결과물을 내놓는 데 실패함에 따라 관심이 시들해진다. 제품화를 시도한 주체들은 포기하거나 실패한다. 살아 남은 사업 주체들이 소비자들을 만족시킬만한 제품의 향상에 성공한 경우에만 투자가 지속된다.
4 계몽 단계
(Slope of Enlightenment)
기술의 수익 모델을 보여 주는 좋은 사례들이 늘어나고 더 잘 이해되기 시작한다. 2-3세대 제품들이 출시된다. 더 많은 기업들이 사업에 투자하기 시작한다. 보수적인 기업들은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을 취한다.
5 생산성 안정 단계
(Plateau of Productivity)
기술이 시장의 주류로 자리잡기 시작한다. 사업자의 생존 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이 명확해진다.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기 시작한다.

하이프 사이클이라는 용어와 이를 구성하는 5 단계는 신기술 마케팅에서 점차 더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비판

하이프 사이클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1][2][3]주요 비판으로는 결과물이 기술 자체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 과학적이지 못하다는 점, 기술이 개발되는 속도에 따른 변화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점 등이 있다. 또 다른 것으로는, ‘사이클’ 자체는 신기술의 마케팅에 아무런 실질적인 이득을 줄 수 없으며 단지 기존에 이미 존재하는 트렌드를 설명할 수 있을 뿐이라는 비판도 있다. 또, 유사한 성격의 방법론인 기술 준비 지수와 비교했을 때 나타나는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 ‘환멸’, ‘계몽’, ‘기대’와 같은 주관적인 용어로는 대상을 객관적으로 설명하거나 기술의 현재 위치를 제대로 나타낼 수 없다.
  • 용어가 잘못된 이해를 불러 오는 면이 있다. 사용자는 실망하기를 원치 않으므로 계몽 단계에는 해당 기술을 멀리 해야 하는 것인가?
  • 다음 단계로 넘어 가기 위해 어떤 것이 충족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많은 분들이 알아보셨겠지만, 지금까지의 내용은 위키피디아에서 베껴온거다 -_-

지금부터 본문 시작이라고 할까나.

그것의 의미

기술 커뮤니티에서도 한때 <설레발 주도 개발 (Hype Driven Development, HDD)> 란 반 진담, 반 장난 같은 글이 유행한 적 있다.

애당초 Gartner 에서 이 개념을 제출할 때부터 반은 장난이 아니었나 한다.

과학도 아니다 — 증명하거나 부증할 여지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뜻은 아니다. 중요하다. 인류사회는 이런 이상한 “저주” 라 해야할지 “예언” 이라 해야할지 같은 룰들에 박혀 그대로 발전했다. 멱함수 분포의 법칙 (팔레토 법칙), 마태효과, 무어의 법칙 같은 것들 말이다.

이 이론이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이럴 때 시장은 미쳐요” 라고 말해주고 있다는 점이다. 흔히들 시장은 이성적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이론이 제시하는 바는 시장참여자, 즉 “단체로서의 인간들” 이 단체적으로 비이성적으로 변한다 (다른 말로 미친다) 라는 점을 말해준다는 점이다. 이런 의미에서 이 이론 / 그래프는 마치 성경의 가장 많이 인용되는 그런 글귀들 같은거라고 해야 하겠다.

“유리심장” 시장

foobar — 뭔가 말을 하려고 준비한 것 같은데 기억이 나지 않으므로 생략하겠다.

닷컴버블?

이미 필자의 고정 레파토리가 되어 필자도 지겹도록 인용해왔는데, 어차피 이걸 위해 이 포스팅을 한거니 다시 한번 ctrl-c, ctrl-v 하도록 하겠다 -_-

피터 틸이 《제로 투 원(Zero to One)》에서 닷컴버블에 대해 했던 유명한 해설을 인용해보자:

출처: 제로 투 원 (ZERO to ONE) 독서필기

닷컴 붕괴가 남긴 교훈

“2000년에는 파티가 끝났다고들 하니까. 이런! 시간이 없어. 오늘 밤은 1999년처럼 파티를 할 거야!”

—— 팝 아티스트 프린스

2000년 3월 중순, 나스닥은 5,048포인트로 정점을 찍은 후 급락해 4월 중순에는 3,321포인트가 되었다. 2002년 10월, 나스닥은 1,114포인트로 바닥을 쳤다. 이때쯤에는 온 나라가 이미 시장 붕괴는 1990년대의 기술 낙관론에 대한 일종의 ‘신의 심판’이라고 여기고 있었다. ‘풍요로운 희망의 시대’ 에는 ‘탐욕에 미쳤던 시대’ 라는 새로운 이름이 붙었고, 그 시대는 완전히 끝난 것으로 선언되었다.

이제는 미래를 위한 희망은 기술이 아니라 글로벌화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1990년대에 있었던 ‘벽돌(bricks)에서 클릭(click)으로’ 의 이행이 기대했던 효과를 내지 못하자, 투자자들은 다시 벽돌(주택 공급)과 브릭스(BRICs) (글로벌화) 로 되돌아갔다. 그 결과 또 다른 버블이 양산되었고, 그게 바로 ‘부동산’ 이었다.

기술에 버블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1990년대는 자만의 시대였다. 사람들은 0에서 1로의 진보를 믿었다. 하지만 1에 도달한 벤처기업은 몇 되지 않았고, 대부분은 그저 떠들기만 하다가 끝이 났다. 그러나 당시 사라들은 우리가 더 적은 것으로 더 많은 일을 해내는 것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었다.

2000년 3월의 시장 고점은 분명 무모함이 정점에 달한 시기이기도 했다. 하지만 또 하나 무시할 수 없는, 그리고 더 중요한 사실은 그 시기가 현실을 가장 똑바로 봤던 때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사람들은 먼 미래를 내다보았고, 그 미래에 제대로 안착하려면 훌륭한 신기술이 얼마나 많이 필요할지도 알고 있었다. 그리고 자신들이 그 신기술을 만들어낼 능력이 된다고 판단했다.

우리에게는 아직도 신기술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 신기술을 확보하려면 1999년 식의 자만과 과열도 약간은 필요할지 모른다. 차세대 기업들을 세우려면 버블 붕괴 이후에 만들어진 절대 원칙들을 버려야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정반대의 생각들이 자동적으로 진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 군중의 광기를 일방적으로 거부한다고 해서 광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오히려 우리는 이렇게 질문해봐야 한다. 비즈니스에 관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중에서 과거의 실수에 대한 잘못된 반응은 얼마나 되는가? 진정으로 남들과 다른 사람은 다수에게 반대하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는 사람이다.

(끝)

Advertisements

댓글 남기기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