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랑 블록체인 기술은 별개다?

장안의 화제다. 두가지 관점이 팽팽하게 맞선다.

한쪽에서는 “암호화폐는 바다이야기. 암호화폐랑 블록체인 기술 양성은 달라” 라고 주장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블록체인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 될 것. 암호화폐와 떼어놓을 수 없어. 암호화폐 막으면 안돼.” 라고 주장한다.

누구의 말이 맞나?

두가지 주장 다 맞지 않다고 본다. 같이 살펴보도록 하자.

흔히들 인터넷이 “정보의 바다”라면 (퍼블릭) 블록체인은 “가치의 바다” 라고 말한다.
또는 비슷한 표현으로 “(퍼블릭) 블록체인은 가치의 인터넷” 이라고 말한다.

“퍼블릭” 이란 수식어를 매번 달기가 너무 번거로우니 이 글의 남은 부분에서 특별한 설명이 없으면 “블록체인” 이란 표현이 퍼블릭 블록체인을 가리키는거다.

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가치를 높게 사지 않는다. 아무리 위대한 기술일지언정 나 혼자 쓰거나, 또는 나와 밥, 앨리스 총 3명이서 쓰는 어떤 물건이라면, 아무리 위대할래야 위대할 수 없지 않는가?

아래와 같은 대조과계를 살펴보자.

블록체인 <—-> 랜선, 광케이블, 또는 TCP/IP
프라이빗 블록체인 <—-> 인트라넷
퍼블릭 블록체인 <—-> 인터넷 (The Internet)

(더 그뤠잇 킹 갓) 인터넷이 세상을 바꿨다고들 얘기한다. 인터넷이 등장 초기에 얼마나 많은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는지는 잊혀졌다.

사람들이 “블록체인” 이 위대하다고 할 때 얘기하는건 사실상 블록체인 그 위의 무엇이 위대하다고 얘기하는거다. 아무도 랜선이나 광케이블을 두고 위대하다고 표현하지는 않는다. (물론 그것들이 위대함에 기여하기는 하지만)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정확하게 “블록체인 위의 그 무엇” 이 위대한거라고 표현하지 않고 블록체인이 위대하다고 표현하는가? 두가지 가능한 원인이 있다: 겸손해서, 혹은 아직 알지 못해서.

필경, 랜선은 눈에 보이고 손으로 만질 수도 있다. TCP/IP 는 엔지니어 아니면 모른다. “지구를 둘러싼 거대한 정보의 그물” 이라는 물건은 우리가 맨날 접하지만 맨날 접해서 모른다. 물고기가 물의 존재를 망각하듯이. 아주 가끔 케빈 켈리(Kevin Kelly) 의 저술을 손에 들었을 때에만 그 거대 그물의 존재를 발견하게 된다. 또한 “정보의 바다” 라는 표현도 그렇다. 너무 정확한 표현이지만 표현할 때마다 낯설다. “아 그게 그런거였지”.

자 그렇다면 “블록체인”은 그냥 일종의 “자료구조”일뿐 그 자체로는 세상을 바꿀 힘이 없을 것이다. 자료구조의 그냥 또 한가지(just another)가 무슨 세상을 바꿀 힘이 있단 말인가?

그 세상을 바꾼다는 잘난 “블록체인 위의 그것” 은 도대체 무엇인가?

가장 어려문 질문 맞다. 모든 이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하는 문제 맞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것이 이미 위에 나와있는 것처럼 “네트워크”라고 생각한다.

페이스북의 가치가 (소프트웨어) 소스코드에 있는가? 아니다 네트워크다.
페이스북의 모든 소스코드를 당신 손에 쥐어줘도 당신은 페이스북을 넘어서서 SNS 1위 강자로 거듭날 수 없다.

“블록체인 기술은 이미 공개된 기술이고 누구나 만들 수 있다. 암호화폐랑은 다른거다.”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페이스북의 가치를 이해하지 못한거다.

윙클보스 형제가 뭐라 표현했나? “비트코인은 가장 위대한 소셜 네트워크다.” 인터뷰를 위해 끼워맞춘 느낌이 없지 않아 있다. “윙클보스 형제” 라서 아이덴티티에 맞게 표현했다는 점도 물론 있다. 하지만 나는 이 표현의 80%는 진심이라는 걸 안다.

인류 최초의 문자기록은 소설도 아니고 심지어 시도 아니다. 심지어 사랑 노래도 아니고 신을 찬송하는 종교내용도 아니다. 인류 최초의 문자기록은 “엑셀문서”다. 인류 역사상 원장은 그 자체로 권력의 기반이었다. 분산원장이 세상을 바꿀꺼라는 말에는 그 어떤 과장도 들어있지 않다.

더군다나 분산원장을 넘어 인류가 그 위에 스마트 계약을 돌리고 신뢰가 보장되는 원장을 넘어서 프로그램을 돌릴 것이니 말이다.

신뢰받지 않는 프로그램, 뭐 시장이 있었다. 신뢰받는 범세계적 컴퓨팅이 존재하기 전에는.

그래서 블록체인 기술은 중요하지 않다?

그건 아니다. 위대한 물건의 프로토콜 전쟁을 하는건 “표준전쟁” 과 마찬가지로 엄청 중요한 일 맞다. 다만 본 글에서는 네트워크의 가치를 설파하는데 치중할 뿐이다.

페이스북이 DDT 만든 회사보다 위대한가? 페이스북이 인류 최초로 피임수단을 발명한 회사보다 위대한가? 잘 모르겠다. 시장은 네트워크의 손을 훨씬 많이 들어준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블록체인 기술을 대표로 하는 4차 산업혁명 기술, 심지어 인터넷 기술을 대표로 하는 3차 산업혁명 기술마저도, 디스토피아적 미래를 만들까 심한 우려와 초조를 갖고 있지만 말이다. 자세한 내용은 영드, 인지 미드인지 모를 <블랙 미러>를 참고하라. 케빈 켈리의 <기술의 충격>도 참고할만하다.

국부유출?

우려하는 마음은 이해한다. 그분들은 암호화폐가 1일 뒤든, 1주 뒤든, 1달 뒤든, 1년 뒤든, 언제든 0으로 폭락할게 너무 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니까. 하지만 정말 세계경제포럼 예측대로 근미래에 세계 GDP의 10%가 퍼블릭 블록체인상에 저장되고 작동하게 될 가능성을 진지하게 고민하게 된다면 어떤게 진정 국부유출인지 뿌리부터 재검토가 필요하겠다.

다시 돌아와서, “블록체인 위의 그것” 이란 도대체 뭘까?

영문에서는 대문자 “Bitcoin” 과 소문자 “bitcoin” 이란 단어가 모두 존재한다. 전자는 비트코인 (더) 네트워크를 가리키고, 후자는 전자의 토큰을 가리킨다.

DAC파 주장에 따르면 전자는 기업이고 후자는 주식이다.

뭔 미친 소리냐고 할 수도 있는데, 아래 글을 보면 해석이 나온다:

AI들의 기업

(끝)

Advertisements

2 thoughts on “암호화폐랑 블록체인 기술은 별개다?

  1. Pingback: 암호화폐는 화폐인가 주식인가 | coolspeed

  2. Pingback: “암호화폐 블록체인 불가분” 은 정치적으로 왜곡된 명제인가 | coolspeed

댓글 남기기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