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블록체인 불가분” 은 정치적으로 왜곡된 명제인가

세간 가장 뜨거운 논쟁이다.

“암호화폐 (위험하고 바보같은) 투기버블 억제하고, 블록체인 기술은 육성해야.”

VS

“암호화폐와 (퍼블릭) 블록체인 분리할 수 없어.”

두가지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언론도 가닥을 잡지 못하는 것 같고, 대중은 더욱 혼란스러워 한다.

이 와중에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이 분리 가능하다는 결론이 너무 쉽고 명백한데, 이 문제는 철저히 정치화되어서 판명이 안나는 것처럼 보일 뿐이라고 주장하는 전문가도 나타났다.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은 거래체결을 블록 밖에서 하되, 모든 거래를 블록에 기록하는 형식이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원래의 블록체인 목적에 충실하려는 노력에 의해 태어났다. 당연히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하에서도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는 따로 생각할 수 있다.
그러므로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따로 생각할 수 없다’는 주장은 ‘퍼블릭 블록체인’에만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필자는 왜 이런, 매우 단순하고 직관적인 답을 가지고 있는 문제가 국내에서 이렇게 큰 논란을 일으키는지 의아했다.
블록체인, 가상화폐는 이제 기술이나 경제적 문제가 아닌 ‘정치화’ 문제가 됐다.

혼란스럽기 그지없다. 도대체 누구의 말이 맞나?

암호화폐 죽이고, 블록체인 기술 육성하겠다고 하는 주장은 대체적으로 몰이해에서 온다.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 대개는 퍼블릭체인과 프라이빗체인의 구분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명백히 구분하여 워딩했어야 한다.)

필자는 프라이빗체인에서는 당연히 암호화폐가 필요없고, 퍼브릭체인에서는 암호화폐가 필수라고 생각한다. 즉 김진화 공동대표를 필두로 하는 암호화폐 업계의 목소리와 의견이 일치하다. 그리고 프라이빗 체인보다 퍼블릭 체인이 훨씬 중요하다. 인트라넷이 세상을 바꿨다고 하지 않고 인터넷이 세상을 바꿨다고 얘기하는 것처럼 말이다.

하이브리드 체인은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다고 하는 저 위의 글의 주장, 맞나?

틀리다.

국제 연구계는 블록체인 관련해 ▲퍼블릭 블록체인 내 새로운 보상방법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의 구조적 이슈 ▲블록체인 기술 자체에 대한 R&D 등 세 가지 주제에 매진하고 있다.

라고 해놓고 정작 본인은 마치 퍼블릭체인은 POW밖에 없는것처럼 말했다:

퍼블릭 블록체인의 문제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마이닝이 너무 많은 전력을 소모하고 거래속도가 느리다는 점이다.

POS의 존재를 모르는게 아닌가? 알고 있다면 당연히 언급했어야 하지 않는가?

업계 최신 소식에 밝은 사람이라면 모두 전력소모도 많지 않고 속도도 빠른 이른바 3세대 퍼블릭 블록체인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있음을 알 것이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만들어진 목적에 대해서도 잘못 짚었다. 보상체계로 인한 손실, 성능저하를 해결하겠다는게 분명 목적중의 큰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가장 큰 원인은 데이터 은닉이다.

소위의 하이브리드 체인 만능론도 맞지 않다. 소위의 “하이브리드 체인 만능론”은 아주 마이너한 학파의 광범위하게 받아지지 않은 주장일 뿐이며, 그것이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도 두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게 아니다. 그것이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는 프라이빗 체인에 은닉된 데이터의 제한된 공개 공증과, 퍼블릭 체인상 Dapp생태계와의 연동이다.

그리고 소위의 하이브리드 기술이야말로 2세대(이더리움), 3세대(EOS 등) 퍼블릭체인들 커뮤니티에서 (기반으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EOS 를 예로, 퍼블릭 체인간 트랜잭션을 핵심 과제로 삼고 있으며, (부대적으로) 프라이빗 서브체인(인트라넷 해당)과의 트랜잭션 과제도 다루고 있다. 이더리움의 예가 더욱 대표적이겠다.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이더리움 엔터프라이즈 얼라이언스(EEA)를 조성해 퍼블릭 체인의 기술과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프라이빗/하이브리드 구성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물론 필자는 답은 당연히 퍼블릭체인(인터넷처럼)에 있다고 생각한다.

당장 가장 많이 사용된 예를 들어보자. 탈중앙화된 Uber. 그것이 탄탄한 암호경제학 기반으로 permission-less (퍼블릭하게) 구현되지 않는 이상, 어떻게 그것이 블록체인 탈중앙화 운동의 이상을 실현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인가? 또한 거래 수록 거부 공격 등 본질적인 보안/게임 이론 문제에 답변도 할 수 없을 것이다.

퍼블릭 체인 물론 (아직은) 문제가 많다. (아마 앞으로도 쭉 문제가 많을 수도 있다.)

하지만 위 글의 저자가 공격한 퍼블릭 체인의 문제는 본말이 전도됐다.

케인즈 경제학 관점으로 시장경제학을 바라보면 당연히 문제투성이일 수 밖에 없다. 이것이야말로 “명제 제출에서의 오류”이며, 진정한 정치적 왜곡이 아닌가 한다.

한국내 암호화폐 관련 가장 유명한 TV토론인 “유시민 대 정재승” 뉴스룸 토론에서, 김진화 공동대표가 한호현 교수에게 드렸던 도전 그대로를 위 글의 저자분에게도 드리고 싶다.

내재적 경제보상체계의 필요 없이 어떻게 게임이론(수학) 및 암호학적으로 안전하고, 네트워크 가입이 권한 기반으로 되어있지 않으며, 서비스 사용권한 또한 모두에게 오픈되어 있고, 퍼블릭체인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시스템을 어떻게 설계해낼 수 있는지.

설계해낼 수 있으면 정말 김진화 공동대표 말대로 “노벨상감” 이라 생각한다.

결론

결론은 반전이다. 필자도 암호화폐문제는 정치 문제 맞다고 본다.

한쪽엔 시장, 한쪽엔 권력.

그것이 자고로 문제로다.

(끝)

Advertisements

댓글 남기기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