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 3탄

회고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 2탄

배경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최근에 《거버넌스 제2장: 금권정치 – 여진히 나쁜》이란 제목으로 EOS블록체인의 DPoS 합의 매커니즘을 폭격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EOS블록체인의 창시자 댄 라리머 또한 《암호경제학 거버넌스의 한계》란 제목으로 반박글을 올렸다.

필자는 비탈릭 부테린과 댄 라리머의 브로맨스와 키보드 배틀을 지켜본 지 몇년은 된다. 한때 BitShares 도 마켓캡 4위 암호화폐였고 라이트코인 잡기 바로직전이었던 리즈시절이 있었으며, 이더리움도 화이트 페이퍼 한장일 뿐일 때도 있었다. 댄과 댄의 아버지가 《비토크인과 로봇 3원칙》이란 암호화폐 역사의 획기적인 글을 발표해 DAC(“DAO”의 오리지널 이름) 개념을 제출한 얼마 뒤, 비탈릭 부테린은 당시 여전히 주필을 맡고 있던 Bitcoin Magazine 에서 《DAC 부트스트래핑하기》 란 시리즈 글로 사이좋게  받아쳤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DAO (“The DAO” 따위가 아닌), DAC, DApp 이론들의 시조가 된다.

dan_vitalik.jpg

두사람은 컨퍼런스 같은데서도 자주 마주쳐 의견교환을 자주 하는 그런 사이였다.

비탈릭 또한 DPoS를 비평해온지 오래 됐고, 댄도 비탈릭의 이더리움 스케일링 솔루션을 비평해온지 오래다.

두사람 모두 자산 1조원 이상의 부자가 이미 됐는데 여전히 스타트업 창업자처럼 열심히 일한다. 댄은 맨날 열심히 코딩하고 기술 팀 관리하느라 바쁘다 (키보드배틀도 틈틈히 하고) (연관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살도 많이 쪘다). 비탈릭은 젊은 나이에 부자가 됐는데 여전히 한국에 강연하러 올 때도 이코노미 클래스 타고 온다고 하더라. 둘 모두 부자가 되었지만, 이 세상에 하고 싶은 말은 이제 금방 시작한 것만 같다.

암호경제학에 대해서만큼은 둘의 의견이 좀처럼 좁아질 수 없을 것 같다. 비탈릭은 케인즈경제학파 신도이고 댄은 오스트리아 경제학파의 신도이다. 케인즈학파도 많이 봤고 오스트리아 학파도 많이 봤는데, 이 두 세상의 사람들은 마치 평행우주에 사는 것처럼 의견차를 좁힐 수 없는 것 같더라.

필자는 비탁릭도 좋아하는 편이지만, 댄의 팬이다. 그리고 연관관계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오스트리아 경제학파의 신도다. 필자는 이더리움 프로젝트라는 실험도 후원하고 있지만 EOS란 프로젝트에 더욱 많은 지분을 할애하고 있다. 두 프로젝트 모두 문샷(Moonshot) 프로젝트이고 실패해야 정상이다(우리 스스로도 종종 하이프에 취해버리지만, 정신을 똑바로 차리자). 성공하면 기적인거다.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