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충 개발자의 자백서

by coolspeed

2011: 비트코인 첫 만남

나는 2011년에 비트코인 비평 블로그를 연재한 프로그래머다. 총 4탄까지 연재했다. 해당 시리즈 블로그글들은 아직도 인터넷에 올라와있고 열람이 가능하지만, 굳이 링크를 첨부하지는 않겠다. 당시의 1탄이 비평에 찬 목소리였는가 하면 4탄에 와서는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어쨌든 2011년의 비트코인 관심은 그렇게 끝났다.

2013: SF작가

다시금 비트코인이 시야에 들어온건 2013년 나의 타임라인에서다.

내가 좋아하는 SF작가가 말하기를 비트코인은 굉장히 위대한 화폐가 될 수 있다고 한다. 그것으로 다중 서명 지갑을 만들 수 있는가 하면 이건 그냥 아주 작은 예시일 뿐이고 다양한 스마트 컨트랙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돈에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현재 중앙화 문제를 겪고있는 인터넷 도메인 네임 시스템(DNS)도 탈중앙화시켜 보다 공정하고 안전하게 만들어줄 수 있다고 한다. (당시에 이미 Namecoin이란 프로젝트가 존재했다.)

머리뚜껑이 날아갔다.

아니, 인류 최초로 은행 없이 돈이 저렴하게 전 지구적으로 유동될 수 있게 된건 그렇다 치자. WikiLeaks같은 프로젝트가 정부들의 눈에 벗어나도 후원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는게 <V for Vendetta>가 인생영화인 아나키스트 젊은이의 마음을 훔친 것도 그렇다 치자. 프리즘 폭로 사건을 젊은 나이에 겪은 개발자의 마음을 훔쳤다는 것도 그렇다 치자. 비트코인 얘기는 너무나도 상식에 벗어나고 전 지구적인 사기처럼 들리지 않는가.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어려서부터 장자크 루소의 <사회계약론> 영향을 다분하게 받아온 사람이 커서 프로그래머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동물사회에 엄청난 학문적 관심을 갖고있으며, 최근에는 고전 자유주의 경제학파의 뽕을 맞아 애덤 스미스 만능론에 들떠있었다. 이러다가 전 지구적으로 자유로운, 스마트 컨트랙을 통해 프로그래밍 가능한 화폐를 만나면 어떻게 될까? 상식을 버리기로 한다. 인생영화가 <V for Vendetta>뿐이 아니라 <매트릭스>도 있다고? 보나마나 빨간 약을 선택한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하겠지.

2013: 기계의 반란

“아니 소제목이 그게 뭐냐, 무슨 B급 SF소설도 아니고” 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충분히 그런 말이 나올 만하다. 하지만 소제목은 진지하게 달았다. 나는 블록체인 역사를 회고하는 미래의 역사학자들이 2013년 이하 사건을 획기적인 사건으로 다룰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2018년에야 댄 라리머란 개발자가 유명한 블록체인 개발자와 유명한 블록체인 사상가로 잘 알려졌지만 2013년에는 그렇지 않았다. 댄 라리머가 2013년에 그의 아버지 스탠 라리머(Stan Larimer)와 토론한 내용을 바탕으로 스탠은 <비트코인과 로봇 3원칙>이란 글을 발표했다.

이 글이 최초로 DAC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이 글은 암호화폐/블록체인 업계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하지만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 센세이션의 예로 훗날 이더리움 창시자로 잘 알려졌으나 그 당시는 그리 유명하지 않던 비탈릭 부테린이 Bitcoin Magazine 에 <DAC 창립하기> 시리즈 글을 발빠르게 연재하는 것으로 열렬히 응답했다는 점이다. 다른 예로 이때 탄생한 DAC 개념이 나중에 발생한 블록체인 최대 해킹사건인 The DAO 해킹 사건의 불씨로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개념은 글을 쓰는 2018년에도 여전히 잘 알려지지 않았다. 도대체 DAC가 뭔데?

DAC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기업을 이해해야 한다. 기업이란 무엇인가? 많은 사람들이 기업이 무엇인지 이해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그런가?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s

케빈 켈리가 생각하는 인공지능의 미래

“빗방울이 계곡에서 떨어지는 정확한 진로는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대략적인 방향은 분명합니다.” 디지털 비져너리 케빈 켈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리고 기술도 놀랍지만 불가피한 패턴을 따라간다는 점에서 이와 매우 비슷합니다. 그는 앞으로 20년동안 더 똑똑하고 발전된 것을 만들고 싶어하는 인간의 마음이 우리가 하는 행동에 전반적으로 깊은 영향을 미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켈리는 AI, 인공지능을 받아들이고 그 개발을 잘 조종하기 위하여 우리가 이해해야 할 인공지능에 대한 3가지 방향을 다뤘습니다. 또 “20년후 모두가 사용하고 가장 잘 나갈 AI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으니 우리 모두 늦지 않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코딩 네이밍 스타일 일람

1) 헝가리안 네이밍.

헝가리 프로그래머 Charles Simonyi 가 1972~1981 사이에 헝가리 사람들이 이름짓는 방식을 본따서 발명했다고 합니다. 후에 그가 마이크로스프트에서 팀장으로 있을 때 이 스타일이 전파되여 MFC 의 코딩 컨벤션으로 되면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졌다고 합니다.
이런 스타일은 변수 앞에 변수의 타입을 덧붙이는게 특징인데 예를 들면 i_Count 이런 식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마이크로소프트 자체도 이런 스타일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2) Camel case

대문자 소문자가 번갈아 나타나는 식이 낙타같아서이기도 하지만, 더 중요하게는 Perl 언어가 이런 식을 많이 사용했는데 Larry Wall 등이 편찬한 유명한 《Programming Perl》(O’Reilly) (일명 낙타책) 의 커버 페이지가 낙타그림임으로 이런 이름을 얻었다고 합니다.

이런 스타일은 또 lower camel case (예: firstName) 와 upper camel case (예: FirstName) 로 나뉘는데 후자는 또 Pascal 스타일이라는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