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들의 기업

이런 기업이 있다고 상상해보자.

회사 오너 즉 주주들은 모두 인간이다. 하지만 임원들은  전부 AI이다. 직원들은 AI도 있고 인간도 있다.

왜 임원들이 AI냐고? 거야 모르지. AI가 싸서 일 수도 있고 말 잘 들어서 일 수도 있고 24시간 일할 수 있어서 일 수도 있고, 어쨌든 오너들의 마음이지. 오너들이 그러겠다는데.

그렇다면 오너들은 왜 AI가 아니냐고? 인간은 돈이 있어서 투자할 수 있지만 AI들은 돈이 없어서 투자할 수 없기 때문이지.

이 AI들은 당연히 “로봇공학의 삼원칙”을 최고의 계명으로 설계되었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주주들을 위해 이윤을 창출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로 설계되었다.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다. 이 두가지를 위해서는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하다. 즉 사업기획서가 필요하다. 이 사업기획서는 임원 AI들이 만들어질 때 DNA에 깊숙이 각인된다.

사업기획서가 있다고 자동으로 이윤이 창출되지는 않는다. 인간이나 AI(로봇 포함)을 고용하여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가치를 창출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이윤을 획득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잠깐, AI들은 돈이 없는데 어떻게 직원을 고용하는가? 어떤 인간이 돈 안받고 이 임원들에게 일을 해줄 것인가?

이 AI들은 직원들에게 회사 주식을 월급으로 지불한다. 돈이 없기에 회사 주식을 화폐로 사용하는 것이다.

잠깐, 이런 주식이 가치가 있기 위해서는 회사가 가치 있어야 하고, 회사가 가치 있기 위해서는 직원을 고용할 수 있어야 한다.  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의 무한고리에 빠진다.

즉 이 기업은 Bootstrapping이 필요하다.

좀 딴소린데, 자연계에서 닭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알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신은 대자연은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답했다. 닭과 알을 동시에 점진적으로 창조하면 된다.

대자연의 마술은 그렇다 치고, 여기에서 우리의 AI 기업을 어떻게 Bootstrap할지나 연구해보자.

처음에 회사 주식의 가치는 0이었다. 그러다가 그 어떤 사람이 단순 투기의 목적에서인지 아님 술취해서인지, 아님 이 AI기업의 창창한 미래가 내다보여서인지, 어쨌든 이 AI기업의 주식을 1.5주 사기로 결정한다. 기존 주주중 누군가 1.5주 팔아주는데 동의했다. 이렇게 첫번째 거래가 성사되고 가격이 형성된다. 가격이 미미하더라도 말이다.

0에서 0.01로의 도약은 기적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함을 뜻하고 무한대 뱃수의 상승을 의미한다. 마치 40억년전 원시 지구 심해의 열수구에서 RNA들의 조합으로 첫번째 생명이 탄생할 때처럼 말이다.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s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 2탄

전에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을 큐레이션 한 적 있다.

최근 Danial Larimer 가 추가로 <EOS 컨트랙트로서의 캐스퍼> 를 발표해 2탄으로 가져와봤다.

Danial Larimer 의 글은 여전히 간지가 폭발해 ‘구독료’가 아깝지 않았다.

자 이제는 비탈릭 부테린이 칼을 잡고 반응해야 할 차례이다.

 

EOS 컨트랙트로서의 캐스퍼

 

한글 원문 링크: https://steemit.com/eoskorea/@clayop/44lps2-eos

영문 원문 링크: https://steemit.com/eos/@dan/casper-as-an-eos-contract

 

저는 비탈릭 부테린과 진행중인 합의 메커니즘에 대한 설전을 고려하여 캐스퍼 리서치 페이퍼를 검토하였습니다. 저는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실용적인 관점을 제시하는 동시에 큰 그림을 놓치지 않으려 합니다.

저의 연구 과정 중 드러난 명백한 사실은 서로 다른 합의 모델을 주장하는 계파들이 용어의 부정확성으로 인해 서로 오해를 하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명확성을 기하기 위해 저는 캐스퍼 페이퍼에 나온 언어와 동일한 용어를 사용하고자 합니다.

DQmbA4wvwzeu4s6YELBpkJQGvhMRJZFqb6x8U58fBMwKfvZ_1680x8400

문제의 두 측면

캐스퍼 프로토콜에는 제안 메커니즘과 합의 메커니즘이 있습니다. 제안 메커니즘은 블럭들을 생성하고 합의 메커니즘은 100개의 블럭마다 체크 포인트를 생성합니다.

하이브리드 POW 모델에서 이더리움은 제안 메커니즘으로 POW 블럭을 사용하고 체크 포인트에 대한 합의를 위해 캐스퍼 알고리즘을 이용합니다.

제안 메커니즘은 의도적으로 추상적입니다. 이는 독재자가 될 수 있고 합의 참여자들간의 라운드 로빈 방식이 될 수도 있고, 하이브리드 캐스퍼의 경우 처럼 원래의 POW 체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제안 시스템이 추상적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DPOS로 교체하는 것은 매우 간단합니다. 다른 말로 하면, 이더리움이 POW를 사용할 때 우리는 DPOS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캐스퍼에 POW를 적용하려면 포크 선택 규칙을 변경해야 합니다. 이는 “가장 긴 체인”으로부터 캐스퍼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규칙으로 가장 긴 체인은 결과를 결정짓는 용도로만 사용됩니다.

Continue reading

Vaporware 인가 혁신의 도가니인가

(퍼블릭) 블록체인 커뮤니티에 이런 삼도 논법(Trilemma) 이 널리 알려졌다:

탈중앙화, 안전성, 성능 삼자중 세가지 모두를 만족시키는 블록체인은 존재할 수 없다.

일부에선 이 이론이 CAP 이론 의 추론(또는 연장)이라고 주장한다.

영구 기관.jpg

지지자들의 말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탈중앙화와 안전성을 가졌기에 성능이 나쁘다. 리플은 안전성과 성능을 가졌기에 중앙화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정으로나 역으로나 여전히 수학적으로 증명된 바 없다.

더욱이, CAP 이론 자체는 증명되었지만, 그것의 독해에 대하여, 각각 C, A, P 가 현대 데이터베이스에서 어떤 개념들과 매핑되는지에 대해서는 의외로 논쟁이 있다.

자 2017년인데도 Amazon DynamoDB 같은 것을 만들 수 있는 사람은 여전히 많지 않다.

인터넷 혁명을 뒤돌아보자. SQL 로 시작해 NoSQL 로 무장한 GAFA 제국이 혁명과실을 탈취하며 이루어졌다. 그리고 인터넷은 전보다 더욱 중앙화 되었다.

아마도 이렇게 말할 수 있을 것이다:

Paxos 알고리즘의 초기 튼튼한 구현들이 GAFA 제국을 건설했다.

그것이 성공했던 원인은 Paxos 같은 분산 알고리즘의 혁신성 때문이었다.

그리고 그것이 중앙화 될 수 밖에 없었던 원인은 Paxos 알고리즘이 신뢰할 수 있는 노드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즉 Byzantine 실패 문제 를 해결할 수 없기 때문이다)

(퍼블릭) 블록체인의 가치가 여기에 있다. 상기 모든 성공의 과일을 탈중앙화하되 신뢰에서 자유롭게 (Trust-Free) 업그레이드 할 수 있을까? 또는 상기 시스템들의 신뢰 문제 때문에 불가능했던 애플리케이션들을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 내놓을 수 있을까?

Continue reading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

그렇다. 8월 1일이 됐다. 암호화폐 커뮤니티의 관심사는 비트코인 하드포크다. 하지만 필자는 개인적으로 그것에 관심이 별로 없고, 오히려 이더리움 커뮤니티와 EOS 커뮤니티 사이의 논쟁이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건의 시작은 이러하다. 어떤 사람이 이더리움 레딧에서 물었다:

EOS 가 이더리움보다 훨씬 쌔다는데 실화냐?

영문 원문을 첨부하자면:

The EOS team has been openly stating that their delegated proof of stake technology is better than Ethereum and Ethereum won’t be able to process more transactions than EOS. They also state that Ethereum won’t be able to change their system to use EOS’s virtual machine because all current dapps and projects on the Ethereum blockchain will break if they try. Are those claims true and has the Ethereum team published anything to defend their ground?

이에 이더리움 창립자 비탈릭 부테린이 나타나 답글을 달았다:

그럴리가! 당연히 이더리움이 짱이지.

영문 원문을 첨부하자면:

Continue reading

하이프(hype) 개론

하이프 사이클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은 기술의 성숙도를 표현하기 위한 시각적 도구이다. 과대광고 주기라고도 한다.미국의 정보 기술 연구 및 자문 회사인 가트너에서 개발하였다.

hype_cycle.png

hype_cycle_detailed.png

하이프 사이클은 5개의 단계로 이루어지며, 이는 기술의 성장 주기에 대응된다.

단계 명칭 설명
1 기술 촉발
(Technology Trigger)
잠재적 기술이 관심을 받기 시작하는 시기. 초기 단계의 개념적 모델과 미디어의 관심이 대중의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상용화된 제품은 없고 상업적 가치도 아직 증명되지 않은 상태이다.
2 부풀려진 기대의 정점
(Peak of Inflated Expectations)
초기의 대중성이 일부의 성공적 사례와 다수의 실패 사례를 양산해 낸다. 일부 기업이 실제 사업에 착수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은 관망한다.
3 환멸 단계
(Trough of Disillusionment)
실험 및 구현이 결과물을 내놓는 데 실패함에 따라 관심이 시들해진다. 제품화를 시도한 주체들은 포기하거나 실패한다. 살아 남은 사업 주체들이 소비자들을 만족시킬만한 제품의 향상에 성공한 경우에만 투자가 지속된다.
4 계몽 단계
(Slope of Enlightenment)
기술의 수익 모델을 보여 주는 좋은 사례들이 늘어나고 더 잘 이해되기 시작한다. 2-3세대 제품들이 출시된다. 더 많은 기업들이 사업에 투자하기 시작한다. 보수적인 기업들은 여전히 유보적인 입장을 취한다.
5 생산성 안정 단계
(Plateau of Productivity)
기술이 시장의 주류로 자리잡기 시작한다. 사업자의 생존 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이 명확해진다.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기 시작한다.

하이프 사이클이라는 용어와 이를 구성하는 5 단계는 신기술 마케팅에서 점차 더 널리 사용되고 있다.

Continue reading

양자컴퓨터는 블록체인을 죽일것인가?

TL; DR:

못죽여.


양자컴퓨터 또한 외계기술이다.

일부는 양자컴퓨터가 개발되면 블록체인을 죽일것이라고 한다. 과연 사실일까?

몇년 전 필자가 비트코인 투자하는 것을 막고있는 유일한 고민이 양자컴퓨터였다. 공부를 좀 더 한 뒤 알게 된 사실인데 사토시 나카모토는 이미 이 질문에 답한 적이 있었다. 그럼 그렇지, 사이버 펑크 커뮤니티가 이런 질문을 답하지 않았을 리 없지. (비트코인을 더 일찍 샀어야 했는데)

결론은 양자컴퓨터는 블록체인을 죽일 수 없다는거다.

왜 죽일 수 없는가?

양자컴퓨터는 그 어떤 암호시스템도 파괴한다면서?

맞다. 양자컴퓨터는 RSA, ECDSA 를 포함한 비대칭 암호화 알고리즘에 직격탄을 안길 수 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은 ECDSA 를 사용).

하지만  비트코인 주소는 단순히 퍼블릭 키가 아니라 퍼블릭 키의 해시이다

그것도 한번 해시한 것이 아니라 두가지 해시 알고리즘 (SHA-256 과 RIPEMD-160) 을 써서 해시했다.

양자컴퓨터는 해싱 알고리즘을 망가뜨리지 않는다

따라서 양자컴퓨터가 만들어져도 해시 알고리즘이 약해지는 일은 없다.[1]

이에 대해 이더리움의 창립자인 천재 소년 비탈릭 부테린이 쓴 좋은 글이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Satoshi’s Genius: Unexpected Ways in which Bitcoin Dodged Some Cryptographic Bullets

 

지금부터는 사실 양자컴퓨터와 별 관련 없는 일이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