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들의 기업

이런 기업이 있다고 상상해보자.

회사 오너 즉 주주들은 모두 인간이다. 하지만 임원들은  전부 AI이다. 직원들은 AI도 있고 인간도 있다.

왜 임원들이 AI냐고? 거야 모르지. AI가 싸서 일 수도 있고 말 잘 들어서 일 수도 있고 24시간 일할 수 있어서 일 수도 있고, 어쨌든 오너들의 마음이지. 오너들이 그러겠다는데.

그렇다면 오너들은 왜 AI가 아니냐고? 인간은 돈이 있어서 투자할 수 있지만 AI들은 돈이 없어서 투자할 수 없기 때문이지.

이 AI들은 당연히 “로봇공학의 삼원칙”을 최고의 계명으로 설계되었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주주들을 위해 이윤을 창출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로 설계되었다.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다. 이 두가지를 위해서는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하다. 즉 사업기획서가 필요하다. 이 사업기획서는 임원 AI들이 만들어질 때 DNA에 깊숙이 각인된다.

사업기획서가 있다고 자동으로 이윤이 창출되지는 않는다. 인간이나 AI(로봇 포함)을 고용하여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가치를 창출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이윤을 획득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잠깐, AI들은 돈이 없는데 어떻게 직원을 고용하는가? 어떤 인간이 돈 안받고 이 임원들에게 일을 해줄 것인가?

이 AI들은 직원들에게 회사 주식을 월급으로 지불한다. 돈이 없기에 회사 주식을 화폐로 사용하는 것이다.

잠깐, 이런 주식이 가치가 있기 위해서는 회사가 가치 있어야 하고, 회사가 가치 있기 위해서는 직원을 고용할 수 있어야 한다.  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의 무한고리에 빠진다.

즉 이 기업은 Bootstrapping이 필요하다.

좀 딴소린데, 자연계에서 닭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알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신은 대자연은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답했다. 닭과 알을 동시에 점진적으로 창조해내면 된다.

대자연의 마술은 그렇다 치고, 여기에서 우리의 AI 기업을 어떻게 Bootstrap할지나 연구해보자.

처음에 회사 주식의 가치는 0이었다. 그러다가 그 어떤 사람이 단순 투기의 목적에서인지 아님 술취해서인지, 아님 이 AI기업의 창창한 미래가 내다보여서인지, 어쨌든 이 AI기업의 주식을 1.5주 사기로 결정한다. 기존 주주중 누군가 1.5주 팔아주는데 동의했다. 이렇게 첫번째 거래가 성사되고 가격이 형성된다. 가격이 미미하더라도 말이다.

0에서 0.01로의 도약은 기적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함을 뜻하고 무한대 뱃수의 상승을 의미한다. 마치 40억년전 원시 지구 심해의 열수구에서 RNA들의 조합으로 첫번째 생명이 탄생할 때처럼 말이다.

Continue reading

양자컴퓨터는 블록체인을 죽일것인가?

TL; DR:

못죽여.


양자컴퓨터 또한 외계기술이다.

일부는 양자컴퓨터가 개발되면 블록체인을 죽일것이라고 한다. 과연 사실일까?

몇년 전 필자가 비트코인 투자하는 것을 막고있는 유일한 고민이 양자컴퓨터였다. 공부를 좀 더 한 뒤 알게 된 사실인데 사토시 나카모토는 이미 이 질문에 답한 적이 있었다. 그럼 그렇지, 사이버 펑크 커뮤니티가 이런 질문을 답하지 않았을 리 없지. (비트코인을 더 일찍 샀어야 했는데)

결론은 양자컴퓨터는 블록체인을 죽일 수 없다는거다.

왜 죽일 수 없는가?

양자컴퓨터는 그 어떤 암호시스템도 파괴한다면서?

맞다. 양자컴퓨터는 RSA, ECDSA 를 포함한 비대칭 암호화 알고리즘에 직격탄을 안길 수 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은 ECDSA 를 사용).

하지만  비트코인 주소는 단순히 퍼블릭 키가 아니라 퍼블릭 키의 해시이다

그것도 한번 해시한 것이 아니라 두가지 해시 알고리즘 (SHA-256 과 RIPEMD-160) 을 써서 해시했다.

양자컴퓨터는 해싱 알고리즘을 망가뜨리지 않는다

따라서 양자컴퓨터가 만들어져도 해시 알고리즘이 약해지는 일은 없다.[1]

이에 대해 이더리움의 창립자인 천재 소년 비탈릭 부테린이 쓴 좋은 글이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Satoshi’s Genius: Unexpected Ways in which Bitcoin Dodged Some Cryptographic Bullets

 

지금부터는 사실 양자컴퓨터와 별 관련 없는 일이다.

Continue reading

블록체인과 닷컴버블

They call it DotCom bubble.

amazon_dot_com_bubble.png

출처: Google Finance

물론 가장 유명한 Pets.com 은 죽었다.

그리고 현재 무지 성공한 스카이넷에 가까운 아마존을 시점으로 닷컴버블을 회고하는 것은 공평하지가 않다.

그리고 아마존도 사실 당시 버블이 터질 때 죽을번 했다.

하지만 닷컴버블에 대한 공포가 더욱 만연하고, “닷컴버블” 이란 말을 꺼내는 것만으로 블록체인의 사망을 선포할듯한 분위기에서, 우리는 아마존의 시점이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Continue reading

슈퍼마리오 멀티플레이어 개발 후기

coolspeed

팀 합류 과제로 게임제작 미션을 받았다.

나는 과제로 “슈퍼마리오 멀티플레이어 게임”을 만들었다:

EnemyCD.gif

과제 결과물을 왓 스튜디오의 허락을 받고 소스코드를 Github 에 공개하였다:

https://github.com/coolspeed/MarioMultiplayer

관심 있으신 분들은 별표 하나씩 찍어 즐찾해주시길 부탁립니다.

게임 룰: 위의 GIF 움짤  그대로. 먼저 상대방을 밟는 쪽이 이긴다.

과제가 1차, 2차로 나뉘는데 1차에서는 싱글 플레이어 슈퍼마리오를 만들었고 2차에서는 그것을 멀티플레이어 게임으로 발전시켰다.

최종 클라이언트 Java (Processing) 1500 줄, 서버 C# 22줄로 짜여졌다.

클라이언트

Processing 으로 만들었다. 왜?

    1. Processing 이 좋아서. (유쾌한 시각적 프로그래밍)
    1. Unity 쓸줄 몰라서.
    1. 다른 엔진도 쓸줄 몰라서.
    1. 엔진부분이 더 재밌어서.
  1. 웹에다 배포하고 싶어서. (P5.js 를 통하여. 하지만 망했다. 그냥 일반 Processing 애플리케이션처럼 exe 파일로 빌드했다.)

서버

단순한 릴레이 서버.

big_mirror.png

넷코드

ZeroMQ 를 네트워크 라이브러리로 사용했다.

Continue reading

블록체인 관련 TED 강연 3선

블록체인이 무엇일까요? 아직 알지 못한다면 아는 것이 좋을 것이고, 안다고 해도 실제 운영 방식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돈 탭스콧이 인터넷의 두 번째 세대를 표방하며 돈과 경제, 정부와 사회를 변화시킬 잠재력을 가진 신뢰 구축 기술의 비밀을 밝힙니다.


모든 걸 바꾸게 될 분산적인 경제 제도인 블록 체인과 인사하세요. 이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과학 기술을을 명료하게 설명하는 베티나 워버그는 인간의 역사만큼 오래된 상업과 재정 활동을 보다 흥미로운 것으로 변하게 할 블록체인(교환 가치를 위한 분산적이고 투명성이 보장되고 자동화된 제도)이 거래를 용이하게 하는 은행과 정부 같은 중앙집권적 기관에 대한 우리의 필요를 어떻게 사라지게 하는 지에 관해 설명합니다.


우리가 물건을 매매하는 방식이 바뀌고, 은행과 환전소가 없어도 되는 세상이 온다면 어떨까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암호화 전자 화폐가 보편화되면 미래에 이런 급격한 변화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아직 그런 세상이 도래하진 않았지만, 이 재기 넘치는 강연을 통해 디지털 화폐 연구자 네하 나룰라는 화폐의 집단 허구에 관해 설명하면서, 지금과는 사뭇 다른 미래를 제시합니다.

어찌됐든 그대여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선사하소사

전에 중국 인터넷 언론 Jiemian 이 Smartisan 사의 OpenSSL 기부를 보도한 글을 번역한 적 있다:

<보이지 않는 전우>

오늘에야 당시 이 글이 중국 테크 업계에 일으켰던 광범위한 논란과 치열했던 논쟁들을 다수 읽게 되었다. 그리고 OpenSSL 하트블리드 사태 당시 해외 커뮤니티와 언론사들에서 일었던 광범위한 논쟁들을 읽게 되었다.

중국내 논란이나 전세계적인 논란이나, 상상 가능한 모든 범위를 커버했던 것 같다. 보도자료의 디테일의 진실성부터 언론의 정신이며 OpenSSL 재단의 재무 상황이며 모금의 어려움이 확대보도됐는지 여부며 유사 프로젝트들과 비교했을 때 OpenSSL 의 영향력이 과대평과됐는지 여부며 OpenSSL 의 문제는 돈인가 관리인가 논쟁이며 OpenSSL 의 코드가 쓰레기인지 여부며 OpenSSL 이 어떻게 영향력 다른 말로 점유율을 얻은것인지며 대형 사이트들 다른말로 큰회사들이 암호학 라이브러리를 선정하는 프로세스가 어떻게 되어있는가며 OpenSSL 이 취약점을 발표한 프로세스며 오픈소스 생태계 대토론이며 소프트웨어경제학과 보안의 관계며 심지어 다양한 버전의 음모론들까지…

결론적으로 리써치한 내용이 훨씬 늘어났고, 견식도 많이 늘었음에도 나는 이 글을 번역했던 것이 (다른 말로 이런 내용의 전파에 크진 않지만 힘을 보탰던 것이) 후회스럽지 않다.

끝내며,

사건 당사자, Smartisan 창업주이자 CEO 인 나영호씨가 대응글에서 인용한, 테레사 수녀가 콜카타 고아원에 써준 시를 재인용한다.

그대가 친절하면
사람들은 그대가 이기적이고 속셈이 음흉하다고 말할 수 있다
어찌됐든
그대여 친절하소사

그대가 성실하고 솔직하다면
사람들은 그대에게 사기치고 등골 빼먹을 수도 있다
어찌됐든
그대여 성실하고 솔직하소사

그대가 다년간 심혈을 쏟아 건설한 물건이
사람들에게 하루밤사이에 파멸당할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건설하소사

그대가 오늘 한 선행이
내일이면 사람들에게 잊혀질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선행을 하소사

그대가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바쳤을지언정
그것이 그대로 하여금 감사의 마음을 받게 하기에는 역부족일지도 모른다
어찌됐든
그대여 가장 소중한 것을 이 세상에 선사하소사

사람들은 왕왕 도리를 따지지 않고 비논리적이고 자기중심적이니라
어찌됐든
그대여 그들을 용서하소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