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는 화폐인가 주식인가

대한민국 내 암호화폐 에반젤리스트 중 두분이 가장 체계적인 개념으로 영향력 있게 암호화폐 이상을 전파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김진화와 표철민. 두분 모두 필자가 존경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 두분의 관점은 상이하다.

누구의 말이 맞나?

정말 요즘 암호화폐 지지자들 중에서도 암호화폐가 화폐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 이는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아니, 암호화폐가 “화폐”가 아니라면 왜 “화폐”란 이름을 붙이고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날뛰는걸까?

이 글은 그 진실을 명쾌하게 까밝히고자 한다. 긴 글을 싫어해, 최대한 짧게 적겠다.

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현자들의 어깨에 서면, 진실이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암호화폐 1.0 시대

최초의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화폐주권을 도전하기 위해 탈중앙화 대안 화폐를 목적으로 만들어진게 분명하다.

비트코인의 탄생 역사에 대해 조금 아는 사람이라면 모두 사토시 나카모토가 비트코인을 만든 원인이 기존의 금융질서에 대한 불만 때문이라는 것을 알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것은 사토시 나카모토가 속하던 사이퍼펑크(Cypherpunk) 커뮤니티의 역사다. 사이퍼펑크 운동은 암호학의 발전과 함께 탄생했다. 이 조직은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정부 같은 힘있는 거대 조직들로부터 보호하는 것이었다. 어느 시대든 자유를 열망하는 사람은 늘 있었고 빅 브라더들에 대해 경계를 놓치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다. 사이퍼펑크 커뮤니티는 개인의 결제 기록이 최고의 프라이버시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돈의 사용이 감시와 검열 받는것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는 가장 큰 요소 중 하나로 여겼다.

(거의) 주류 경제학에서도 화폐주권을 도전해야 한다는 주장은 꾸준히 있었다. 대표적인 인물이 오스트리아 경제학파 하이에크다.

1976년 프리드리히 하이에크는 ‘화폐의 탈(脫)국가화’라는 짧은 글을 썼다. 정치적인 이유로 중앙은행이 휘둘릴 것을 우려한 그는 시장에서 누구나 화폐를 마음대로 찍어낼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행 가능한 아이디어라기보다는 그저 이상론에 불과했던 그 주장은 30여 년 만에 가상화폐의 형태로 실현됐다.

출처: ‘탈국가의 꿈’ 에 도전하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초기에 인기를 모은 것도 모두 이런 화폐주권에 대한 도전에 있다. 배부르고 등따신 누군가에게는 월가점령 운동이 이해가 안되는 그저 하나의 요원한 “뉴스”일 수 있다. 하지만 지구상 어딘가에서는 기존 화폐질서의 피해자가 있었고, 그것을 깨달은 사람이 있었으며, 그것에 반기를 드는 자가 있었다. 인류역사상의 모든 위대한 혁명이 모두 그렇게 시작했듯이.

대표적인게 키프로스 사태다. 그리고 하이퍼 인플레이션이 일어난 베네수엘라 등 국가다.

그러다 2013년 비트코인이 화폐로 인정받는 사건이 벌어졌다. 키프로스의 금융 위기다.

비트코인은 2009년 처음 등장하고 3년이 지나서야 가치가 오르기 시작했다.

키프로스 은행은 그리스에 투자를 해왔는데, 그리스가 금유위기에 빠지자 45억유로를 손해보게 됐다. 이때문에 키프로스의 경제는 휘청했다. 키프로스 정부는 유럽연합(EU)에 구제금융을 신청했고, EU는 구제금융 조건으로 예금에 세금을 물리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키프로스 은행에 돈을 예금한 사람들이 자금 피난처를 찾았다. 그 중 한 곳이 비트코인이다.

출처: 비트코인, 1만원에서 100만원 되기까지

암호화폐에 섣불리 “폰지스킴”이란 모자를 씌우고 스스로에게 속편한 결론을 선사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사람들을 바보들이라 생각한다. 화폐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그런 투자를 한다고 생각한다. 요즘더러 묻지마 투자를 하는 대중이 확실히 많이 늘었고, 첨부터 “폰지스킴인줄 알면서” 돈벌기 위해 단타 들어가는 사람들도 많이 늘었다. 하지만 진정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사람들이야말로 화폐의 역사와 화폐의 본질에 대해 누구보다 많이 공부하고 누구보다 많이 고민하고 투자했을 것이다. 발로 투표하기보다, 돈으로 투표하기가, 훨씬 많은 고민이 필요한 일이지 않았을까? 그리고 그런 고민이 개인을 성숙시키는 일이 아니었을까? 자유시장에 대한 추호의 믿음이 있다면 말이다.

E-gold, 닉 자보, 등 이 위대한 운동에서 혁혁했던 이름들을 담지 못한건 용서해주길 바라며, 이상 암호화폐 1.0 시대의 굵직한 흐름은 다 짚었길 바란다.

암호화폐 2.0 시대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s

AI들의 기업

이런 기업이 있다고 상상해보자.

회사 오너 즉 주주들은 모두 인간이다. 하지만 임원들은  전부 AI이다. 직원들은 AI도 있고 인간도 있다.

왜 임원들이 AI냐고? 거야 모르지. AI가 싸서 일 수도 있고 말 잘 들어서 일 수도 있고 24시간 일할 수 있어서 일 수도 있고, 어쨌든 오너들의 마음이지. 오너들이 그러겠다는데.

그렇다면 오너들은 왜 AI가 아니냐고? 인간은 돈이 있어서 투자할 수 있지만 AI들은 돈이 없어서 투자할 수 없기 때문이지.

이 AI들은 당연히 “로봇공학의 삼원칙”을 최고의 계명으로 설계되었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주주들을 위해 이윤을 창출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로 설계되었다.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다. 이 두가지를 위해서는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하다. 즉 사업기획서가 필요하다. 이 사업기획서는 임원 AI들이 만들어질 때 DNA에 깊숙이 각인된다.

사업기획서가 있다고 자동으로 이윤이 창출되지는 않는다. 인간이나 AI(로봇 포함)을 고용하여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가치를 창출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이윤을 획득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잠깐, AI들은 돈이 없는데 어떻게 직원을 고용하는가? 어떤 인간이 돈 안받고 이 임원들에게 일을 해줄 것인가?

이 AI들은 직원들에게 회사 주식을 월급으로 지불한다. 돈이 없기에 회사 주식을 화폐로 사용하는 것이다.

잠깐, 이런 주식이 가치가 있기 위해서는 회사가 가치 있어야 하고, 회사가 가치 있기 위해서는 직원을 고용할 수 있어야 한다.  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의 무한고리에 빠진다.

즉 이 기업은 Bootstrapping이 필요하다.

좀 딴소린데, 자연계에서 닭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알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신은 대자연은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답했다. 닭과 알을 동시에 점진적으로 창조해내면 된다.

대자연의 마술은 그렇다 치고, 여기에서 우리의 AI 기업을 어떻게 Bootstrap할지나 연구해보자.

처음에 회사 주식의 가치는 0이었다. 그러다가 그 어떤 사람이 단순 투기의 목적에서인지 아님 술취해서인지, 아님 이 AI기업의 창창한 미래가 내다보여서인지, 어쨌든 이 AI기업의 주식을 1.5주 사기로 결정한다. 기존 주주중 누군가 1.5주 팔아주는데 동의했다. 이렇게 첫번째 거래가 성사되고 가격이 형성된다. 가격이 미미하더라도 말이다.

0에서 0.01로의 도약은 기적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함을 뜻하고 무한대 뱃수의 상승을 의미한다. 마치 40억년전 원시 지구 심해의 열수구에서 RNA들의 조합으로 첫번째 생명이 탄생할 때처럼 말이다.

Continue reading

크라우드펀딩의 새로운 역사

역대 크라우드펀딩 최대 액수 랭킹이 요 위키피다아 페이지에 나와있다. 액수가 계속 변해서 글쓰는 시점의 스샷을 첨부한다:

crowdfund_projects

The DAO, 이틀전에야 처음으로 들어본 이름이다. 오래도록 crypto-currency 쪽 소식을 주시안하고 있는 동안 언제 이렇게 세상이 변했는지 모르겠다. 해당 위키피디아 페이지의 정확성을 의심중이다. 다들 아시다 싶이 위키피디아가 백프로 정확한건 아니라서.

여기에 기술된게 사실이라면, 크라우드펀딩 역사상 모집자금 규모 1위와 6위가 모두 Ethereum 관련이다. 이더륨 프로젝트는 Bitcoin 네트워크를 통해 이루었고 이 무슨 듣보잡 TheDAO 는 이더륨 네트워크에서 이루었다고 한다.

이 소식의 자극 때문인지 한동안 주춤하던 이더륨 시총이 빌리언 달러에 도달했다:

ethereum_capacity

출처: coinmarketcap.com

자 그러면 DAO 란 무엇인가?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