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동안의 함수식 언어 홍보는 잘못됐는가?

그렇다. 함수식 프로그래밍과 그것을 포함하는 “선언식 프로그래밍” [1] 은 그동안 이른바 산업 프로그래밍과 산업 프로그래밍 언어의 혁신요소들의 주요 원천 중 하나였다[2]. 하지만 그동안의 함수식 언어 홍보에서는 중요한 오류들을 범했다.

예를 들어 함수식 에반젤리스트들은 아래와 같은 광고어들을 내세웠었다.

“함수식 언어에서 변수는 값이 바뀔 수 없어요. 그리고 이게 좋아요. 버그를 막아주니까.”

이걸 듣는 사람들의 반응은 아마도 당장 발이 묶인 느낌일 것이다. 그래서 “그러면 코딩을 어떻게 해요?” 라고 묻는다면, 이런 대답이 올 것이다. “변수 변경이 정말 필요할 때는 변경할 수도 있어요. 그리고 함수식 프로그래밍에서는 꼬리 재귀를 사용하지요.” 그러면서 아마도 계승(factorial)이나 피보나치 예제를 주머니에서 꺼낼 것이다.

이렇게 되면 프로그래머는 아마도 고개를 갸우뚱 하며 (말은 하지 않고) 생각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어차피 명령식에서랑 똑같이 변하는 변수를 사용하지 않을까? 과연 참고 변수를 변하지 않게 사용할 수 있을까?”

“그리고 나는 일할 때 매일 계승을 짜진 않는단 말야..흠..”

Continue reading

Python 을 사용하는 대기업들 지금은 어떻게 됐을까?

Google

Google 얘기는 빼놓을 수 없다. Python 언어의 발명자 Guido van Rossum 도 구글에 계시기 때문이다.

Google 은 Python 을 좋아하다가, Go 언어를 만들었다.

특히 Python 언어의 플래그쉽같은 존재였던 YouTube, 아직도 Python 인걸로 알고 있다. 하지만 YouTube 의 검색창의 모든 검색은 Go 언어로 구현된 프로그램을 통해 일어난다고 한다. (프록시만 하는지, 구현까지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구현이야 당연히 구글의 기존 C++ 프로그램이겠지 싶다) [1]

dl.google.com 이 Go 언어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Chrome 의 압축 프록시가 Go 언어로 구현되었다고 한다. [1]

Dropbox

Dropbox 는 빠른 Python 구현인 Pyston 을 개발하다가, 이미 구현된 빠른 Python 인 PyPy 를 만지작거리다가.. 결국 Go 언어로 갈아탔다. [7]

Uber

오래되진 않았지만, 요즘은 Uber 이야말로 핫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은가. 성능 크리티클한 부분을 Go 로 만들었다. (Node.js 를 고려하다가 Go 를 선택했다고 함.) [2]

Pinterest

Gevent 로 Python 을 빠르게 하다가 [3], Elixir 로 갈아탔다. [4]

참고로 Pinterest 는 MAU (Monthly Active Users) 가 1 억에 달한다고 한다. [5]

Alexa 에 의하면 Pinterest 는 Netflix.com 보다 트래픽이 많다고 한다. [6]

여담

여담으로 Ruby on Rails 로 시작한걸로 유명한 Twitter 는 Scala 로 갈아탔고, GitHub 은 음 잘 모르겠는데 아직도 Ruby on Rails 인가..?

여담중의 여담으로 Elixir 은 Ruby on Rails 핵심 커미터였던 개발자가 Ruby 로 컨커런시 처리하는 것에 지쳐서 Erlang 으로 돌아선 것이라고 한다.

결론

결론은 반전이다. YouTube 도 Python 으로 만드는데, Python 이 너무 느리게 느껴질 정도로 성공하는 서비스부터 만들고 보자. 그때까지 언어 성능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