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바벨탑 해결

Python 을 Go 로 번역해주는 트랜스컴파일러:

https://github.com/google/grumpy

Python 을 Go 로 트랜스컴파일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Python이 최정적으로 네이티브 컴파일 됨을 의미합니다..

저는 어제 이 리포의 별수가 실시간으로 오르는 걸 보았습니다. 오늘은 어제 대비 별표가 많이 늘어났더라구요.

이런 갓 프로젝트를 누가 만들었나 했더니 갓 Google 님이 만들었더라구요.

이게 좀더 성숙해지면 구글은 python 으로 짜여진 유튜브를 네이티브 프로그램으로 서비스 하겠네요.

자 그러면 앞으로 이런 식으로 프로그래밍 바벨탑들이 다 해결 될 것인가?

 


하스스톤 역기획 해 python 코딩하는 알파고:

http://kotaku.com/google-deepmind-is-now-analysing-magic-and-hearthstone-1767628685

프로그래머들을 아예 다 해치울지도..? ㅋㅋㅋ

2016회고: 같은 성형외과 나온 프로그래밍 언어들

내 언어의 경계는 내 세계의 극한이다 —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논리철학 논고> [1] (5.6)

프로그래밍 언어는 빠르게 발전한다 — 적어도 빠르게 변화한다. 한때 유행했던 Delphi 나 한때는 쿨하다고 여겨졌는 Perl 이 오늘날 이토록 사람들로부터 외면 받을 줄은 그때 당시는 상상하기도 어려웠던 것처럼[2]. 2016 년에도 프로그래밍 언어는 1년어치 뉴스를 듬뿍 채울 만큼 착실하게 발전했다. 뜻인즉 프로그래머들의 식후 티타임 화제를 옹근 2016년 한해만큼 제공하기에 충분한 분량을 채울 만큼 확실하고 견고하게 발자국을 내디뎠다는 말이다. 원한다면 프로그래밍 언어 2류 관찰가의 시선을 따라 2016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회고해보자. (일부 특성들은 사실 2016년에 추가된게 아니다, 엄밀히 따지자면. 하지만 그게 2016년에야 각광받았다면 2016년의 뉴스로 치부할 수도 있을 것이다)

2016 년 “올해의 프로그래밍 언어”

프로그래밍 언어 유행지수를 발표하는 것으로 프로그래밍 커뮤니티에서 유명한 TIOBE 가 곧 2016년 “올해의 프로그래밍 언어” (Programming language of the year 2016) 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영광을 차지할 언어는 Go 언어가 거의 확정이다 [3]. 원인은 1개 퍼센트 포인트 이상의 유행도 상승을 보여준 프로그래밍 언어가 Go 와 Groovy 밖에 없는데, Groovy는 이미 과거형으로 되었기 때문이다.

Google이라는 명문 출신, C언어의 아버지와 UNIX의 아버지가 만든, 대규모 동시성 프로그래밍을 위해 태어났다는 슬로건, 등등 태그들을 달고, 프로그래밍 언어들이 혈전고투로 어려워하는 와중에 Go 언어는 자기만의 길을 개척해 유행도를 얻고 있다. 또한 컨테이너 프로그램 Docker 가 점점 일반 가정에 까지 들어설 만큼 유행해진 것이 그것의 개발 언어 Go가 나날이 주목받는데 일조를 하는 것 같다.

JetBrains 도 이런 배경에서였는지, Go언어 IDE 프리뷰 버전(현재 이름: Gogland)을 내놓았다. 성숙한 IDE는 Go 생태계의 빠른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Async/Await 유행년

2016 년을 감히 Async/Await 의 해라고 부르겠다. 2016 년에 뭐가 가장 핫했냐고 물어본다면 당근 Async/Await 이겠으니. Continue reading

AST diff? – 홍민희의 트윗글로부터

홍민희트윗글에서 본 내용인데:

텍스트 파일로 쓰인 소스 코드는 AST의 직렬화일 뿐인데 그걸 왜 사람이 편집하냐, 편집기가 AST 자체를 다루면 되지 않냐는 얘기는 전부터 많았다.

그런데 Rust 쪽의 “언어 생소함 예산” 관점에 따르면 새로운 언어는 혁신하려는 아주 적은 양의 생소함만을 지니고 있지 않으면 진입 장벽 때문에 사람들이 외면해서 망해버린다.
http://words.steveklabnik.com/the-language-strangeness-budget

따라서 AST 수준에서 편집하는 편집기와 언어라는 개념을 실현시키려면, 딱 그 아이디어 말고 다른 부분에서는 혁신을 포기해서 원포인트 혁신을 한 뒤에, 다른 종류의 혁신은 이후의 다른 언어에게 양보해야 한다.

그런데 애초에 그런 아이디어에 매료된 사람들은 야심이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보통은 이것저것 평소에 프로그래밍 세상에 있던 불만들에 대한 아이디어를 다함께 버무려서 일거에 많은 것을 혁신하고 싶어하기도 한다. 그러면 망하는 지름길…

그런 반면 “코딩 스타일 차이로 인한 어려움”은 혁신의 어려움에 비해서 불편함은 다른 언어적 불편에 비하면 사소한 수준이라 그럭저럭 참고 쓸 수 있고. 그래서 나는 똑똑한 사람들의 “야심의 방향”으로 삼기에 작은 목표라서 혁신이 잘 안된다고 생각.

나는 AST 편집기라는 아이디어보다는 차라리 AST diff 아이디어가 더 불편한 것을 직접적으로 고치는 방식이고 퍼뜨리기도 비교적 쉽기 때문에 훨씬 먼저 달성되지 않을까 기대한다.

그러고 나면 각자 개발 환경에서 각자 취향대로 소스 코드를 포매팅하고 살아도 서식 문제로 버전 관리 시스템에서 충돌이 나지 않게 되기 때문에 점차 코딩 스타일의 차이 자체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 방향으로 문화가 흐르지 않을지.

처음엔 격하게 공감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문제점이 있었다.

텍스트 diff 가 쉬운 원인은 텍스트가 어의(Syntax)상으로는  구조가 있을지 몰라도 형식상으로는 리니얼하기 때문이다(다시말해 직렬화 되어있기 때문이다). AST 로 되어버리면 비교가 어려운 일이 된다.

비교가 됐다고 한들 diff 내용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또 직렬화가 필요하다. 물론 직접 벡터 그림으로 보여주는 방법도 있지만, 요즘은 벡터 그림도 다 텍스트로 표현하지 않는가 – SVG, Graphviz, PostScript, Processing, etc. (PDF 는 잘 모름.) 게다가 모든 것을 CLI / TLI 에서 하는 Emacs 파(Linus Torvalds)도 고려되어야 한다. Visual Studio 식의 툴인들, 내부적으로는 텍스트로 표현할게 아닌가(Visual Studio 의 프로젝트 파일이 XML 이듯이). 어쨌거나 이 다시 직렬화 해야 하는 문제는 그냥 하면 된다. 큰 문제가 아니긴 하다.

내가 생각해낸 아이디어

Continue reading

Python 을 사용하는 대기업들 지금은 어떻게 됐을까?

Google

Google 얘기는 빼놓을 수 없다. Python 언어의 발명자 Guido van Rossum 도 구글에 계시기 때문이다.

Google 은 Python 을 좋아하다가, Go 언어를 만들었다.

특히 Python 언어의 플래그쉽같은 존재였던 YouTube, 아직도 Python 인걸로 알고 있다. 하지만 YouTube 의 검색창의 모든 검색은 Go 언어로 구현된 프로그램을 통해 일어난다고 한다. (프록시만 하는지, 구현까지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구현이야 당연히 구글의 기존 C++ 프로그램이겠지 싶다) [1]

dl.google.com 이 Go 언어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Chrome 의 압축 프록시가 Go 언어로 구현되었다고 한다. [1]

Dropbox

Dropbox 는 빠른 Python 구현인 Pyston 을 개발하다가, 이미 구현된 빠른 Python 인 PyPy 를 만지작거리다가.. 결국 Go 언어로 갈아탔다. [7]

Uber

오래되진 않았지만, 요즘은 Uber 이야말로 핫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은가. 성능 크리티클한 부분을 Go 로 만들었다. (Node.js 를 고려하다가 Go 를 선택했다고 함.) [2]

Pinterest

Gevent 로 Python 을 빠르게 하다가 [3], Elixir 로 갈아탔다. [4]

참고로 Pinterest 는 MAU (Monthly Active Users) 가 1 억에 달한다고 한다. [5]

Alexa 에 의하면 Pinterest 는 Netflix.com 보다 트래픽이 많다고 한다. [6]

여담

여담으로 Ruby on Rails 로 시작한걸로 유명한 Twitter 는 Scala 로 갈아탔고, GitHub 은 음 잘 모르겠는데 아직도 Ruby on Rails 인가..?

여담중의 여담으로 Elixir 은 Ruby on Rails 핵심 커미터였던 개발자가 Ruby 로 컨커런시 처리하는 것에 지쳐서 Erlang 으로 돌아선 것이라고 한다.

결론

결론은 반전이다. YouTube 도 Python 으로 만드는데, Python 이 너무 느리게 느껴질 정도로 성공하는 서비스부터 만들고 보자. 그때까지 언어 성능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

Continue reading

오픈소스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일람

1. Century

coolspeed 가 만든 Go 언어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입니다:
https://github.com/coolspeed/century

이것이 1등입니다. 그냥 말이 필요 없습니다 ( __ __)

2. Skynet

https://github.com/cloudwu/skynet/graphs/contributors

C 언어와 lua 로 된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중국 게임 업계 제일 유명한 스타 개발자인 cloudwu 가 개발한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입니다.
아직도 활발하게 개발 중이네요. Pull Request 도 활발하나 봅니다.

천하의 netty 가 github 에서 별표 7000개인데, Skynet 이 무려 4000개.

3. Netty

Java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한국인이 개발하고 (게임 업계 포함하여) 전 세계 개발자들이 추앙하는 네트워크 라이브러리인데  정작 한국에서는 많이 안쓰이는?

https://github.com/netty/netty

4. SuperSocket

C# 네트워크 라이브러리.
중국인이 만들었는데 한국 게임 업계에 많이 쓰이는..

https://supersocket.codeplex.com

5. Boost.ASIO

C++ 슈퍼천재(괴짜)들이 만든거라 워낙 웰메이드. 사용도 쉽고.
언뜻만 보기에도 탑 솔루션인데, C++ 17 표준에 포함된다는게 거의 확정이라 (개인적으로 80%확률일거라 봄) 가장 핫하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요.

Continue reading

Go 언어: 누가 사용하고 있나?

오픈 소스 프로젝트:

  • Docker
  • Ethereum
  • IPFS

기업:

  • Google: 다운로드 서버
  • Netflix
  • Dropbox: 그들의 핵심 컴포넌트중 일부를 Python 으로부터 Go 로 마이그레이팅 했다고 한다.
  • Uber: 고 TPS 쿼리 핸들러를 Node.js 에서 Go 로 마이그레이팅 했다고 한다.
  • CloudFlare
  • Couchbase
  • MongoDB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페이지 참조:

https://en.wikipedia.org/wiki/Go

 

요즘 쿨한 프로그램은 다 Go 로 짠다며? Ethereum & IPFS 소개

첫번째로 소개할 놈은 Ethereum 이다.

자 Bitcoin 얘기는 다 빼고..

Ethereum 프로젝트는 이더리움을 (발음은 사실 무음 자음 (청자음) 으로 /이시리움/ 에 가깝지만)

The World Computer 이라고 소개한다.

프로그래머 커뮤니티에 대한 소개글에 알맞는 소개는 아래와 같은 형태가 되겠다:

자 역시 HLLVM (High-Level Language Virtual Language) 얘기 역지 집어치우고 최대한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얘는 전 세계적으로 싱크되는 가상 머신이다. 바이트코드는 인스트럭션 수에 따라 돈을 내야 한다.

장점은 뭐냐? 말 그대로 월드 컴퓨터라는 점. (SUN 의 옛날 드립을 생각해보자: The Internet is a computer.)

단점은 뭐냐? 비싸다.

그럼 누가 이런 컴퓨터를 쓸 것인가? 아직 자세히는 아무도 모른다. 커뮤니티는 이 “월드 컴퓨터”의 장점이 전세계적 싱크인 ‘권위성’ 인 만큼, 소유권 등록 (이를테면 지적 소유권 등록) 등 지리적, 정치적 경계를 넘는 범세계적인 정보 등록에 사용될 포텐을 크게 보고 있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