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회고: 같은 성형외과 나온 프로그래밍 언어들

내 언어의 경계는 내 세계의 극한이다 —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 <논리철학 논고> [1] (5.6)

프로그래밍 언어는 빠르게 발전한다 — 적어도 빠르게 변화한다. 한때 유행했던 Delphi 나 한때는 쿨하다고 여겨졌는 Perl 이 오늘날 이토록 사람들로부터 외면 받을 줄은 그때 당시는 상상하기도 어려웠던 것처럼[2]. 2016 년에도 프로그래밍 언어는 1년어치 뉴스를 듬뿍 채울 만큼 착실하게 발전했다. 뜻인즉 프로그래머들의 식후 티타임 화제를 옹근 2016년 한해만큼 제공하기에 충분한 분량을 채울 만큼 확실하고 견고하게 발자국을 내디뎠다는 말이다. 원한다면 프로그래밍 언어 2류 관찰가의 시선을 따라 2016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회고해보자. (일부 특성들은 사실 2016년에 추가된게 아니다, 엄밀히 따지자면. 하지만 그게 2016년에야 각광받았다면 2016년의 뉴스로 치부할 수도 있을 것이다)

2016 년 “올해의 프로그래밍 언어”

프로그래밍 언어 유행지수를 발표하는 것으로 프로그래밍 커뮤니티에서 유명한 TIOBE 가 곧 2016년 “올해의 프로그래밍 언어” (Programming language of the year 2016) 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영광을 차지할 언어는 Go 언어가 거의 확정이다 [3]. 원인은 1개 퍼센트 포인트 이상의 유행도 상승을 보여준 프로그래밍 언어가 Go 와 Groovy 밖에 없는데, Groovy는 이미 과거형으로 되었기 때문이다.

Google이라는 명문 출신, C언어의 아버지와 UNIX의 아버지가 만든, 대규모 동시성 프로그래밍을 위해 태어났다는 슬로건, 등등 태그들을 달고, 프로그래밍 언어들이 혈전고투로 어려워하는 와중에 Go 언어는 자기만의 길을 개척해 유행도를 얻고 있다. 또한 컨테이너 프로그램 Docker 가 점점 일반 가정에 까지 들어설 만큼 유행해진 것이 그것의 개발 언어 Go가 나날이 주목받는데 일조를 하는 것 같다.

JetBrains 도 이런 배경에서였는지, Go언어 IDE 프리뷰 버전(현재 이름: Gogland)을 내놓았다. 성숙한 IDE는 Go 생태계의 빠른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Async/Await 유행년

2016 년을 감히 Async/Await 의 해라고 부르겠다. 2016 년에 뭐가 가장 핫했냐고 물어본다면 당근 Async/Await 이겠으니.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