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들의 기업

이런 기업이 있다고 상상해보자.

회사 오너 즉 주주들은 모두 인간이다. 하지만 임원들은  전부 AI이다. 직원들은 AI도 있고 인간도 있다.

왜 임원들이 AI냐고? 거야 모르지. AI가 싸서 일 수도 있고 말 잘 들어서 일 수도 있고 24시간 일할 수 있어서 일 수도 있고, 어쨌든 오너들의 마음이지. 오너들이 그러겠다는데.

그렇다면 오너들은 왜 AI가 아니냐고? 인간은 돈이 있어서 투자할 수 있지만 AI들은 돈이 없어서 투자할 수 없기 때문이지.

이 AI들은 당연히 “로봇공학의 삼원칙”을 최고의 계명으로 설계되었다.

그것을 제외하고는 주주들을 위해 이윤을 창출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로 설계되었다.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고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다. 이 두가지를 위해서는 비즈니스 전략이 필요하다. 즉 사업기획서가 필요하다. 이 사업기획서는 임원 AI들이 만들어질 때 DNA에 깊숙이 각인된다.

사업기획서가 있다고 자동으로 이윤이 창출되지는 않는다. 인간이나 AI(로봇 포함)을 고용하여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가치를 창출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이윤을 획득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잠깐, AI들은 돈이 없는데 어떻게 직원을 고용하는가? 어떤 인간이 돈 안받고 이 임원들에게 일을 해줄 것인가?

이 AI들은 직원들에게 회사 주식을 월급으로 지불한다. 돈이 없기에 회사 주식을 화폐로 사용하는 것이다.

잠깐, 이런 주식이 가치가 있기 위해서는 회사가 가치 있어야 하고, 회사가 가치 있기 위해서는 직원을 고용할 수 있어야 한다.  닭이 먼저냐 알이 먼저냐의 무한고리에 빠진다.

즉 이 기업은 Bootstrapping이 필요하다.

좀 딴소린데, 자연계에서 닭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알이 먼저 생겼다고 생각하는가?

신은 대자연은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답했다. 닭과 알을 동시에 점진적으로 창조하면 된다.

대자연의 마술은 그렇다 치고, 여기에서 우리의 AI 기업을 어떻게 Bootstrap할지나 연구해보자.

처음에 회사 주식의 가치는 0이었다. 그러다가 그 어떤 사람이 단순 투기의 목적에서인지 아님 술취해서인지, 아님 이 AI기업의 창창한 미래가 내다보여서인지, 어쨌든 이 AI기업의 주식을 1.5주 사기로 결정한다. 기존 주주중 누군가 1.5주 팔아주는데 동의했다. 이렇게 첫번째 거래가 성사되고 가격이 형성된다. 가격이 미미하더라도 말이다.

0에서 0.01로의 도약은 기적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함을 뜻하고 무한대 뱃수의 상승을 의미한다. 마치 40억년전 원시 지구 심해의 열수구에서 RNA들의 조합으로 첫번째 생명이 탄생할 때처럼 말이다.

Continue reading

프로그래밍 바벨탑 해결

Python 을 Go 로 번역해주는 트랜스컴파일러:

https://github.com/google/grumpy

Python 을 Go 로 트랜스컴파일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Python이 최정적으로 네이티브 컴파일 됨을 의미합니다..

저는 어제 이 리포의 별수가 실시간으로 오르는 걸 보았습니다. 오늘은 어제 대비 별표가 많이 늘어났더라구요.

이런 갓 프로젝트를 누가 만들었나 했더니 갓 Google 님이 만들었더라구요.

이게 좀더 성숙해지면 구글은 python 으로 짜여진 유튜브를 네이티브 프로그램으로 서비스 하겠네요.

자 그러면 앞으로 이런 식으로 프로그래밍 바벨탑들이 다 해결 될 것인가?

 


하스스톤 역기획 해 python 코딩하는 알파고:

http://kotaku.com/google-deepmind-is-now-analysing-magic-and-hearthstone-1767628685

프로그래머들을 아예 다 해치울지도..? ㅋㅋㅋ

[번역] ZeroMQ설계자: 세계를 구원하라

  • 번역: coolspeed

이 글은 ZeroMQ설계자가 지은 책이며 ZeroMQ의 “바이블”이라 불리는 ZGuide 의 머리말이다.

이 책은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 예시 버전의  PDF, epub 등 이북 포맷으로 다운로드도 가능하고[1], 한글 번역도 온라인에서 읽을 수 있다. 당연히 그속에는 이 머리말의 한글번역도 포함되어 있었다. 다만 번역이 만족스럽지 못해 필자가 직접 번역했다.


ZeroMQ 100 자 요약

ZeroMQ (ØMQ, 0MQ, or zmq 라고도 표기함) 는 임베드블 네트워킹 라이브러리처럼 생겼는데 실제론 컨커런시 프레임웤처럼 작동한다. ZeroMQ 는 원자적으로 메시지를 배송하는 소켓을 제공하는데 그 배송수단으로는 스레드간 통신, 프로세스간 통신, TCP 그리고 multicast 등 다양하다. 당신은 ZeroMQ 소켓을 N-to-N 방식으로, fan-out, pub-sub, task distribution, 그리고 request-reply 등 패턴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것은 클러스터 제품들의 뼈대로 사용하기에 전혀 문제 없는 높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 이것의 비동기 I/O 모델은 당신이 message-passing task처럼 짜여진, 확장성 있는 멀티코어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게 해준다. 언어 API 만큼 고득점을 갖고 있으면서 거의 모든 OS에서 돌아간다. ZeroMQ 는 iMatix 에서 개발했으며 LGPLv3 라이센스로 소스가 오픈되어있다.

 

세상을 구원하다

ZeroMQ 요놈은 정말 좋은데. 어떻게 말로 표현할 방법이 없네.  ZeroMQ의 가치를 설명하기 위해, 일부 사람들은 요놈이 제공하는 모든 훌륭한 기능들을 나열하는 것으로 부터 시작하려고 한다:

  • 이놈은 스테로이드를 처먹은 소켓이야.
  • 이놈은 라우팅 기능이 있는 우편함으로 비유할 수 있지.
  • 존나 빠름.

Continue reading